대구테크노파크 정책기획단

  • 정보광장
  • 정부정책동향

정부정책동향글로벌, 개방, 창조, 융합 시대의 지역산업 발전을 선도합니다.

[보건복지부] 지역사회 일차의료 시범사업 13개 지역 추가 선정
작성자 박정수 등록일 2017.11.01 10:00:33 조회수 1048
첨부파일

[보도참고자료] 「지역사회 일차의료 시범사업」 13개 지역 추가 선정.hwp (384 kb)

 『지역사회 일차의료 시범사업』13개 지역 추가 선정

- 동네의원을 중심으로 보건소 등 지역사회와 연계한 만성질환 관리 체계 확산 -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고혈압·당뇨병 등 만성질환 관리를 위한 일차의료기관의 역할을 강화하는 『지역사회 일차의료 시범사업』의 대상으로 13개 지역의사회를 추가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사업지역 선정을 위한 공개 모집(’17.9.11~10.11) 후 1차 서류심사 및 2차 대면심사를 통해 선정된 지역의사회는 다음과 같다.

  서울특별시 강동구·광진구·노원구·은평구, 부산광역시 사상구·북구·부산진구, 대전광역시 동구, 대구광역시 동구·중구·서구, 경기도 고양시, 충청북도 제천시 총 13개 지역

 * 현재 서울시 중랑구, 강원도 원주시, 전북 전주시, 전북 무주군 4개 지역 추진중 (’14년∼)
 

  이번에 선정된 13개 지역에서는 기존 사업에서 동네의원에 대한 지원 역할을 하던 건강동행센터*의 기능을 지역 여건에 따라 보건소, 건강보험공단 등으로 확대 적용한다.

   * (건강동행센터) 의사의 연계에 따른 추가적인 교육·상담서비스, 환자 모니터링 결과를 의사에게 환류·보고 등 일차의료 지원(지역의사회 운영)

 

  이에 따라 동네의원에서 의사의 종합관리 및 교육·상담이 강화될 뿐만 아니라 보건소, 국민건강보험공단 등 지역사회의 보건의료 인프라를 연계·활용한 만성질환 관리가 더욱 유기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게 되었다.

 

  이번 사업 지역 확대와 함께 건강보험공단 정보시스템 ‘건강IN’ 내에 신규 정보시스템*을 구축하고(12월), 이후 각 지역의 사업 계획에 따라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 現 정보시스템(건강동행 닥터원)의 데이터베이스 등을 건강보험공단 정보시스템으로 이관하여 확대·운영 할 계획(’17.12월∼)

 

  또한 11월 1일부터는 그 동안의 성과를 토대로 시범사업 모형에 따른 만성질환관리 서비스*에 대해 건강보험 수가를 적용하는 수가 시범사업으로 전환하여 시행한다.

    * 포괄평가 및 계획수립, 점검·평가, 질병관리 및 생활습관 개선 교육·상담, 연계·조정(의원에서 지원센터로 교육의뢰) 등

 

  시범사업 참여 기관으로 지정받은 의원 및 시범사업 참여에 동의한 고혈압 또는 당뇨병 환자에 대해 사업기간 동안 적용된다.

 

  한편, 지난 3월에는 지역사회 일차의료 시범사업의 동네의원용 만성질환 교육자료*가 세계보건기구 서태평양사무처(WPRO)의 교육 매뉴얼로 채택된 바 있다.

   * 고혈압 7종(Part 1), 당뇨병 7종(Part 2), 금연 1종(Part 3) 등 총 15종으로 주요내용은 고혈압과 당뇨병의 진단 및 관리 원칙, 건강한 식습관을 위한 지침, 운동 방법, 합병증예방, 금연 등

 

  이번 교육자료는 책자로 발간, 세계보건기구(WHO) 서태평양 지역 회원국을 대상으로 배포되어 만성질환의 예방․관리 사업에 활용되고 있다.

다음글 [기획재정부]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방안 발표
이전글 [보건복지부] 국가 바이오뱅크의 역할 논의 위해 머리 맞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