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테크노파크 정책기획단

  • 정보광장
  • 정부정책동향

정부정책동향글로벌, 개방, 창조, 융합 시대의 지역산업 발전을 선도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 연구자 중심의 R&D 환경 조성과 책임성 강화
작성자 박정수 등록일 2017.09.18 10:12:54 조회수 1108
첨부파일

0914 (15일조간) 산업기술개발과, 산촉법 및 시행령 시행.hwp (266 kb)

연구자 중심의 R&D 환경 조성과 책임성 강화

 

- 성실하게 수행한 도전적 R&D는 실패책임 완화
- 반복적 연구비 부정사용 등에 대한 제제 강화 (5년→최대 10년)


  산업통상자원부(장관 : 백운규, 이하 산업부)는 연구자 중심의 연구 환경을 조성하고 연구 책임성 강화를 위해 산업기술혁신촉진법(이하 “산촉법”) 및 동 법 시행령을 개정하고 9월 15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이번에 시행되는 산촉법과 시행령에 연구자의 도전적 목표 설정에 대한 부담을 경감시켜주는 근거를 마련하였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도전적 목표를 설정하고 성실하게 연구를 수행한 경우에는 연구개발 결과가 중단‧실패 판정을 받더라도 참여제한 기간, 사업비 환수 등의 제재 조치를 감면*할 수 있도록 하였다.

   * (감면기준) 연구수행 방법 및 과정이 체계적이고 충실하게 수행된 사실이 인정되고, 당초 목표를 도전적으로 설정하였거나, 환경변화 등 외부요인 변화에 따라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경우

 

  한편, 연구자가 반복적으로 범하는 연구부정 행위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는 내용도 산촉법 및 시행령에 포함시켰다. 과거에는 연구자가 연구비 부정 사용 등의 동일한 부정 행위를 수차례 반복해도 최대 5년까지만 국가 R&D 참여를 제한하였으나, 앞으로는 ‘연구비 용도 외 사용’, ‘거짓‧부정한 방법으로 연구개발 수행’, ‘연구내용 누설‧유출’ 등의 연구부정 행위를 반복하면 위반 횟수에 따라 최대 10년까지 참여 제한이 가능하도록 하였다(별첨)

    * 예시) 연구비 중 학생인건비를 용도 외로 사용할 경우 참여제한기간
       (개정前) 위반 횟수와 무관하게 5년 → (개정後) 1회 위반 5년, 2회 위반 7년6월, 3회 이상 위반 10년

 

 또한, 과거에는 동일한 R&D 과제 수행 과정에서 2개 이상의 연구부정 행위를 하더라도 참여제한 기간을 최대 5년*까지만 합산하였으나, 앞으로는 연구비 용도 외 사용, 거짓‧부정한 방법으로 연구개발 수행, 연구 내용 누설‧유출 등 3개의 중대 위반 연구부정 행위에 대해서는 과거에 이미 참여제한을 받은 경우에 최대 10년까지 합산이 가능하도록 하였다.

   * 예) 동일 과제에서 학생인건비 유용 + 연구결과 표절을 한 경우, 위반행위에 대한 참여기한은 각각 5년, 3년이지만 참여제한 합산기간은 8년이 아닌 5년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법‧시행령 개정으로 도전적 목표를 가지고 성실하게 연구를 수행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함과 동시에 연구비 부정사용 등 부정행위를 저지른 연구자에 대해서는 제재 조치를 강화함으로써 R&D 성과가 더욱 제고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하고, 향후에도 연구자 중심의 연구 환경 조성과 책임성 강화를 위해 산‧학‧연 연구수행자를 대상으로 의견수렴 등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제도개선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음글 [환경부] 정부부처-지자체 손잡고 통합물관리 앞장선다
이전글 [산업통상자원부] 8월 정보통신기술 수출 174.9억불, 수입 8..
 목록